정책·일반 관련자료

200여마리 독수리 먹이주기, 산청 관정리

200여마리 독수리 먹이주기, 산청 관정리
윤성효(cjnews) 기자

사라져 가는 야생동물을 보호하고 건강한 숲의 소리를 지키기 위해 해마다 야생동물보호 캠페인을 벌이고 있는 진주환경운동연합은 독수리 먹이주기 행사를 벌인다.

어린이 야생동물 학교 참가자와 환경운동연합 대학생 모임인 ‘까치밥’은 오는 16일 오후 1시부터 산청군 단성면 관정마을 독수리 월동지를 찾아 돼지고기 비계 부산물 등 약 600kg을 독수리한테 줄 예정이다.

이 단체는 올해 어린이야생동물학교와 야생동물사랑캠프, 야생동물 먹이주기와 덫 제거활동, 야생동물보호 포스터제작 및 배부활동을 주된 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다.

겨울을 나기위해 우리나라를 찾는 독수리는 전 세계적으로 3000마리밖에 남아 있지 않으며, 월동 개체 수 급증과 먹이 공급량 증가라는 악순환이 되풀이되고 있는 가운데 한 해 겨울 동안에도 많은 수의 독수리들이 목숨을 잃고 있다. 산청군 관정리에는 매년 찾아오는 독수리가 200여마리에 이른다.

admin

admin

정책·일반 관련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