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일반 관련자료

군포쓰레기소각장, 환경오염 ‘쉬쉬’

군포쓰레기소각장, 환경오염 ‘쉬쉬’
주민지원협의체 2년 가까이 파악 못해
정재석(fugoo) 기자

군포시가 쓰레기소각장(군포환경관리소)의 대기오염물질이 기준치를 초과 배출됐는데도 사실을 숨겨온 것으로 드러나 비난을 사고 있다.

특히 소각장 운영과 관련한 주민감시 및 협의기구인 주민지원협의체 역시 이 같은 사실을 전혀 파악하지 못해 제구실을 못하고 있다는 지적과 함께 운영전반에 관한 문제를 공론화해야 한다는 여론이 일고 있다.

15일 군포시와 주민지원협의체 등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26일 대기오염물질인 HCl(염화수소)가 30.9ppm, 40.2ppm과 32.7ppm, 31.9ppm 등 모두 네 차례나 배출기준치 30ppm을 초과 배출됐다.

이에 앞서 2005년 2월과 7월에도 배출허용기준 50ppm인 CO(일산화탄소)가 각각 최대 116.73 ppm과 145.57ppm 까지 초과 배출됐다.

이와 관련 군포환경관리소는 경기도로부터 개선명령을 3차까지 받고 부과금을 물게 됐는데도 2년 가까이 주민지원협의체에 사실을 알리지 않았다.

특히 군포환경관리소 내에 사무실을 둔 주민지원협의체는 위탁관리업체로부터 일일 운영일지를 서면으로 보고받고 있으며, 3명의 감시원을 두고 있는데도 사실을 몰랐다.

HCl(염화수소)이 초과 배출된 지난해 10월 26일 주민지원협의체가 보고받은 운영일지에는 10.0ppm으로 돼 있으며, 감시원은 3.9ppm으로 기록한 것으로 드러나 보고 및 감시가 형식에 그치고 있다는 지적이다.

이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군포시가 환경관리소 운영에 관한 문제점들을 투명하게 공개하고 주민들과 함께 대안을 모색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특히 단속운전에 따른 기계설비의 노후 우려와 그에 따른 경제적 손실 등의 문제점을 논하기 전에 주민의 건강과 환경을 우선 생각해 수리, 오금동 등 관련 주민들과의 충분한 대화가 먼저 이뤄져야 한다는 지적이다.

수리동 주민자치위원회 한 관계자는 “경제적인 면을 고려하는 시의 입장을 무조건 반대하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소각장과 직접 관련있는 주민들의 의견을 묻지 않은 과정이 잘못됐다”고 지적했다.

군포환경자치시민회 관계자는 “군포환경관리소 운영실태 뿐 아니라 직원들의 건강검진 기록과 환경영향조사, 운영비 일체 등을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며 “시가 과오를 인정하는 것 역시 선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군포시의회 김판수 의원은 “지난해 9월 소각장 운영개선 용역비 예산을 전액 삭감하는 과정에서 주민동의가 선행돼야 한다고 주문했다, 시가 소각장 인근 주민들을 위해 해 준 것이 없는 상황을 감안, 동의를 우선 구하는 등 주민들을 아우르는 행정을 펼쳐야 한다”고 지적했다.

군포시 환경자원과 이규원 과장은 “대기배출오염물질이 초과된 사실을 숨기려 했던 것보다는 적절한 시점을 찾지 못해 알리지 못했을 뿐이다, 주민들의 동의를 얻기 위한 토론회 등을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군포시는 지난해 9월 소각장 가동 6년만에 쓰레기 소각량이 크게 줄자 단속운전에 따른 기계설비 노후화와 그에 따른 경제적 손실을 줄이기 위해 운영개선을 위한 기술적 검토용역을 실시하려다 주민동의가 우선돼야 한다는 여론에 부딪혀 무산됐다.

당시 주민들은 “시가 밝힌 운영개선 방침은 주민동의를 구하지 않고 외부 쓰레기를 반입하기 위한 수순”이라며 크게 반발, 시의회에 의해 용역비 전액이 삭감됐다.

admin

admin

정책·일반 관련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