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물 하천 보도자료

[논평]4대강 녹조, MB 정권은 또다시 하늘 탓

120807 MB 정권 녹조 하늘 탓.hwp

지구의 벗 환경운동연합 www.kfem.or.kr



(110-806) 서울특별시 종로구 누하동 251번지 전화 02)735-7000 팩스 02)730-1240







논평 (총 1쪽)



4대강 녹조, MB 정권은 또다시 하늘 탓


동일 조건일 때 물을 막으면 수질 나빠지는 것은 상식



○ 오늘(7일) 이명박 대통령은 국무회의에서 녹조현상이 전국으로 확산하는 것에 대해 “기후변화로 인해 장기간 비가 오지 않고 폭염이 지속되어 발생하는 불가피한 현상”이라 말했다고 한다. 박정하 청와대 대변인은 환경단체와 야당이 녹조의 원인으로 4대강 사업 때문이라 지적하는 것에 대해 “녹조와 4대강 사업은 관련이 없다”며 “이런 식의 호도는 곤란하다”고 말했다고 언론은 보도하고 있다.



○ 심명필 4대강 추진본부 본부장은 몇 년 전 언론 기고에서 “천재가 계속되면 인재”라고 말한 바 있다. 심 본부장의 말처럼 이번에 발생한 전국적인 녹조 현상을 오로지 하늘 탓만으로 돌리기에는 심각한 무리가 따른다. 4대강에서 녹조 현상이 발생한 것은 이번만이 아니기 때문이다. 올해 초에는 한겨울임에도 녹조 현상이 4대강 곳곳에서 확인됐다. 동일 조건일 때 물의 흐름을 막으면 수질이 나빠지는 것은 인류 역사상 경험을 통해 배운 상식이자, 과학적 진실이다. MB 정권은 이를 부인하고 있는 것이다.



○ MB 정부는 4대강 사업을 통해 수질을 개선할 수 있다고 했지만 현재 발생하고 있는 녹조 현상은 수질이 나빠지고 있음을 보여주는 증거이다. 환경운동연합 및 민간 전문가들은 4대강 사업으로 수질이 나빠질 것이란 것을 이미 경고한 바 있다. 잘못된 4대강 사업의 심각한 부작용을 말하는 것이다.



○ 4대강 사업의 부작용은 국민의 안녕과 직결한다. 매번 ‘하늘 탓’, ‘남 탓’만 하는 MB 정권에게는 더 이상의 신뢰가 있을 수 없다. 4대강 사업의 부작용을 막기 위해서는 19대 국회와 대선 후보들이 환경단체와 민간 전문가들의 의견을 적극 수용해야 한다. 4대강 부작용이 국민에게 악영향을 미치고, 이 때문에 막대한 혈세가 계속 투입되는 상황에서 여야가 따로 있을 수 없다. 그리고 절대 다수의 국민이 반대한 4대강 사업을 강행해 혈세를 낭비하고, 국토와 생명을 파괴한 MB 정권은 역사적, 법적 책임을 반드시 져야 한다.



2012년 8월 7일


환경운동연합


공동대표 이시재 장재연 지영선 / 사무총장 염형철



※ 문의


환경운동연합 초록정책실 처장 이철재(010 3237 1650 · leecj@kfem.or.kr)


admin

(X) 물 하천 보도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