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일반 관련자료

수돗물 보급도 양극화?…도농간 격차 여전

서울 등 대도시 지역의 수돗물 보급률은 98.9%에 이르지만 면단위 지역은 37.7%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부는 ‘2005년 상수도 통계’에서 전국의 상수도 보급율은 90.7%로 지난해보다 0.6% 높아졌지만 특별시와 광역시의 보급율은 98.9%인 반면 면지역은 수돗물 보급율이 37.7%에 그치는 등아직 큰 격차를 보이고 있다고 20일 밝혔다.

한편, 지방 상수도 재정 상태를 반영하는 부채액은 1조9천17억원으로 거의 2조원에 육박한 것으로 집계됐다.

환경부는 전국 평균 수도요금이 톤당 563.2원으로 생산원가 680.0원의 82.8% 수준에 그치고 있는데다 수도요금 현실화율도 2004년의 86.2%보다 다소 하락하고 있어 부채가 증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admin

환경일반 관련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