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일반 관련자료

수질검사 조작 적발…공무원까지 ‘한통속’

수질 검사결과를 조작한 민간 수질검사 기관과 공무원들이 검찰에 대거 적발됐다. 식수로 부적합한 지하수는 학교와 어린이집 등에 공급돼 충격을 주고 있다.
서울중앙지검은 20일 지하수 수질 검사 결과를 조작한 혐의로 Y환경생명기술연구원 이모(54)대표 등 5명을 구속기소하고 수질 검사기관 대표에게 뇌물을 받은 국립환경과학원 박모(45) 과장 등 32명을 불구속 기소했다. 이에 환경부는 오염 지하수 전체에 사용 중지 조치를 내렸으며 수질검사 결과를 조작한 8개 기관에 대해서도 지정을 취소했다.
조사결과 전국 52개의 민간·공공 수질검사 기관 중 14개 기관이 음용수(마시는 지하수) 1천410곳 등 1천753곳의 수질검사 결과를 조작한 것으로 나타났다.
검찰에 따르면 수질검사기관들이 영업이익을 올리기 위해 경쟁적으로 수질검사결과를 조작하여 부적합한 지하수가 광범위한 지역에서 식수 등으로 사용돼왔다. 또 이를 감독해야 할 일부 공무원들도 돈을 받고 검사결과 조작을 묵인하거나 방조해 왔다.
이에 따라 기준치 10ppm을 훨씬 초과한 질산성질소가 포함된 지하수는 상수도가 연결되지 않은 아파트와 음식점 등에 공급돼 왔다.

admin

환경일반 관련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