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일반 관련자료

한탄강댐 ‘홍수조절용’vs’다목적’vs’원천반대’…주민갈등 여전

건교부, ‘홍수조절 댐 공사 시작’ 사업고시 임박…비대위 ‘고시 취소소송’ 준비 등
한탄강 홍수조절 댐 공사 시작이 임박하고 있지만 여전히 지역 주민들 간에 갈등은 계속되고 있다.

한탄강 홍수조절 댐 공사 시작을 알리는 건설교통부의 사업고시가 임박해졌다.

그러나 해당 지역 주민들 간에 갈등의 불씨는 여전히 남아 있다.

우선 댐에 가장 많은 지역 포함된 경기도 포천시는 홍수조절 댐이 아닌 다목적댐 건설을 고집하고 있다.

강원도 철원군 비대위 측은 한발 더 나아가 댐 건설의 용도와는 상관없이 원천적으로 반대하고 있다.

비대위는 특히 건교부가 사업고시를 할 경우 즉각 고시 취소소송에 들어갈 방침이다.

그러나 철원 군민들 사이에서도 찬반이 엇갈리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반면에 경기도 파주시와 연천군은 한탄강 댐 건설이 국책사업으로 확정된 만큼 빠른 시일 안에 공사가 시작돼야 하는 입장이다.

이 처럼 해당 지역과 주민들 간에 찬반 갈등이 계속되자 자치단체와 의회가 나서 분명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는 목소리가 설득력을 얻고 있다.

이런 가운데 국회에 상정된 내년도 예산 1백 50억원 놓고도 지역간에 의견이 다르고 있다.

정부는 오는 2015년까지 총 9천 7백억원을 들여 3억 1천 1백 톤을 담수 할 수 있는 한탄강 댐을 건설할 방침이다.

CBS사회부 이완복 기자 leeh1025@cbs.co.kr

admin

환경일반 관련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