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일반 관련자료

서울시, 도봉동 식물생태원 사업 시작

서울시, 도봉동 식물생태원 사업 시작
【서울=뉴시스】

서울 도봉구에 대규모 공원조성사업이 종료되거나 새롭게 시작되어 주목받고 있다. 서울시는 오는 2008년 완공을 목표로 도봉구 도봉동 도봉산역(1, 7호선) 주변 2만9267㎡ 규모의 식물생태원 조성사업을 추진한다고 12일 밝혔다.

시는 올해안에 설계용역을 시작, 도봉구 창동 산194-2번지 일대 초안산근린공원내 4만1100㎡ 규모의 공원조성사업이 90% 이상 마무리되어 주민들에게 우선 개방되고 있으며 내년 봄까지 준공할 예정이다.

이 곳은 도봉산과 중랑천 사이에 위치한 생태적으로 중요한 공간이나 그동안 무단경작 등으로 점차 훼손되어 가던 개발제한구역으로, 지난 2002년부터 토지보상을 추진해 현재 도봉구에서 임시로 꽃단지를 조성해 시민들에게 개방하고 있다.

도봉산역(지하철 1,7호선)과 인근 아파트 단지에 연접해 있어 시민의 접근이 편리하고 도봉산 등산과 연계해 이용하기 좋은 지리적 여건으로 인해 생태교육장으로 이용하기에 더없이 좋은 장소.

이곳에 다양한 식물자원을 활용하여 습지식물원, 자생꽃식물원 등을 아름답게 조성하게 되면 북한산에서 내려다보거나 북한산을 배경으로 볼 때의 경관 등이 특히 아름다울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주변지역에 생태공원이 부재한 상황으로 새롭게 식물생태원이 조성되면 시민들을 위한 생태교육 및 여가·휴식공간 확충에 크게 기여할 것은 물론 서울의 식물자원을 보존하는 기능도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도봉구 창동 산 194-2번지 일대 초안산근린공원내 4만1100㎡(12,433평) 규모에 조성하고 있는 공원조성공사는 주변 조경공사만 남은 상태로 내년 4월까지 그 일대 모든 사업이 완료될 예정이다.

텃밭이나 무허가 체육시설이 있던 무질서하게 자리잡은 산자락 계곡부를 전체적으로 정비해 최대한 숲을 복원했고, 주택가 인근 평평한 장소에 지역체육시설인 인조잔디축구장(110m×75m), 풋살경기장(1개소), 배드민턴장(4면)을 조성했다.

초안산은 도봉구 창동과 노원구 월계동의 경계를 이루고 있으며, 총 면적은 49만여평(도봉구 20만평, 노원구 29만평)으로 최대높이는 114m 이며, 약 1천여기에 달하는 조선 시대의 무덤들이 밀집해 있는 것으로 유명하다.

흔히 ‘내시묘’로 잘 알려진 이 무덤군은 내시들의 무덤뿐 아니라 단장이 잘 된 이름 있는 문중의 선산도 있어 조선 시대의 ‘공동묘지’였을 것으로 추측된다.

초안산 이름의 유래는 명확하지 않으나 편안 할 안(安)자가 쓰인 것으로 보아 무덤군에서 유래된 것으로 추측되고 있으며, 한국 전쟁 때에는 국군이 이곳에 ‘창동 저지선’을 치고 북한군과 치열한 접전을 벌였던 곳으로 지금도 당시의 방공호가 곳곳에 남아있다.

김종민기자 kim9416@newsis.com

admin

환경일반 관련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