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일반 관련자료

내년 오존파괴 프레온가스 85% 감축(종합)

내년 오존파괴 프레온가스 85% 감축(종합)

16개 오존파괴물질 생산.소비량 배정

(서울=연합뉴스) 김지훈 기자 = 내년에는 오존층을 파괴하는 프레온가스의 생산량과 소비량이 기준량 대비 85%나 줄어드는 등 오존파괴 물질의 사용 규모가 대폭 줄어든다.

산업자원부는 12일 오존층파괴물질 생산업체와 사용자 단체,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특정물질수급조정심의회’를 열어 16개 오존파괴물질에 대해 내년 생산량.소비량 배정계획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확정된 배정계획에 따르면 우선 냉매나 세정제로 사용되는 프레온가스(CFC)는 내년 생산량과 소비량이 1천380 ODPt(오존파괴지수환산t), 1천373 ODPt으로 결정돼 기준치의 85%가 줄어든다.

또 내년 할론의 생산량과 소비량은 기준치의 70%가 줄어들게 되며 전자제품 등의 세정제로 주로 쓰이는 `111-TCE(메틸클로로포름)’는 기준치 대비 50% 수준으로 감축된다.

이번 배정안은 우리나라가 1992년 가입한 `오존층 파괴방지를 위한 몬트리올의정서’의 규제 일정과 국내 감축계획안에 따른 것이라고 산자부는 설명했다.

특히 오는 2010년에는 오존파괴 정도가 큰 프레온가스와 할론가스, 사염화탄소의 신규 생산 및 수입이 전면 금지될 예정이어서 이를 냉매나 소화약제 등에 사용하고 있는 업체는 대체물질 사용 등 대비책을 서둘러 마련해야 한다고 산자부는 지적했다.

이어 111-TCE는 오는 2015년 신규 생산과 수입이 금지되고 중간대체물질인 HCFC는 2016년 동결되고 2040년에는 역시 신규 생산과 수입이 금지될 예정이다.

정부는 `특정물질사용합리화 기금’을 조성해 오존파괴물질 대체사업을 지원해오고 있으며 내년에도 84억원의 기금예산을 활용해 시설 대체자금 융자 등 각 업체들의 대체물질 전환을 유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hoonkim@yna.co.kr

admin

환경일반 관련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