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일반 관련자료

내년부터 수산물 안전성 강화된다

내년부터 수산물 안전성 강화된다

[쿠키사회] 내년부터 수산물의 안전성조사 횟수가 늘어나고 품질인증 대상품목이 확대되는 등 수산물의 안전성이 강화된다.

해양수산부는 12일 ‘2007년 해양수산 제도와 정책,이렇게 달라집니다’라는 보도자료를 통해 내년부터 수산물품질인증 품목을 종전 112개에서 136개로 확대하고 중금속,항생물질 등 안전성 및 위생적 항목의 인증기준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건제품,염장품,해조류 제품의 수산물은 기존 60개 품목에서 건제품 2개,횟감용 6개 및 냉동수산물 9개 품목을 추가해 78개 품목으로 늘어난다. 수산특산물은 9개 품목에서 송어(훈제),산천어(훈제) 2개 품목을 추가해 11개 품목으로,수산전통식품은 43개에서 젓갈류 3개 품목 등 4개 품목을 추가해 47개 품목으로 각각 확대하게 된다.

해수부는 또 내년 7월부터 수산물의 원산지 표시사항을 확대해 기존의 ‘원양산’의 표시외에 ‘해당되는 해역명 또는 그 수역을 관할하는 국가명’을 함께 병기하도록 했다. 가령 현재 원산지를 ‘원양산’으로만 표시하던 것을 앞으로는 ‘원양산(태평양) 또는 원양산(러시아)’로 표시해야 한다.

이와 함께 수산물 안전성조사 횟수를 올해 5500회에서 내년에는 6000회로,조사대상 품목도 기존 36종에서 대중소비 품목인 명태,갈치,고등어 등을 포함해 50여종으로 각각 확대키로 했다. 아울러 수산물 원산지 표시 정착을 위해 소비자 단체 등과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주부 등을 명예감시원으로 위촉해 상시 모니터링 체계를 구축할 방침이다. 수산물 이력제 적용 품목도 기존의 뱀장어,송어,넙치 등 10개 품목에서 대중 소비어종 등을 포함하는 30개 품목으로 확대된다.

해수부는 이밖에 내년부터 2675개에 달하는 무인도서를 4가지 유형별(절대보전,준보전,이용가능,개발가능)로 구분,관리해 무인도서에 대한 다양한 이용수요를 체계적으로 수용하는 등 무분별한 개발을 방지하게 된다. 또 연안오염총량관리제가 전국 해역중 오염이 심한 마산만에서 시범적으로 실시된다. 연안오염총량관리는 전통적인 수질관리방식에서 한걸음 나아가 해역으로 유입되는 하수·폐수 등을 해역의 환경용량 범위내에서 관리하는 제도이다. 아울러 내년부터는 등대시설이 역사,문화,여가,교육 활용의 종합공간으로 조성,운영된다.

김성진 해수부 장관은 “내년에는 남해안 시대의 개막과 지역균형 발전의 토대가 될 수 있도록 2012년 세계박람회의 여수 유치에 총력을 기울이겠다”며 “아울러 동북아 물류허부를 위한 항만인프라 구축,국내기업의 해외진출을 위한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방안도 차질없이 추진해나가겠다”고 밝혔다. 국민일보 쿠키뉴스 김재중 기자 jjkim@kmib.co.kr

admin

환경일반 관련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