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일반 관련자료

조류 인플루엔자 비상…30일 농림부 살처분 범위 결정

조류 인플루엔자 비상…30일 농림부 살처분 범위 결정

[쿠키사회]조류 인플루엔자(AI)가 발생한 익산 함열과 황등 소재 두 양계농장의 반경 3㎞내 가금류에 대한 살처분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이에 따른 막대한 농가 피해가 우려되면서 원만한 피해 회복을 위한 정부의 보상책 마련이 절실히 요구되고 있다.

농림부는 AI 최초 발생농가로 부터 3㎞ 정도 떨어진 경계지역 내 또다른 종계농장에서 AI가 추가 발생함에 따라 살처분 범위를 두 발병농장의 위험지역 전체로 확대할지 여부를 놓고 29일 김달중 차관보 주재로 가축방역협의회를 열고, 반경을 기존 500m에서 3㎞로 늘릴 필요가 있다는데 의견을 모았다. 이에 대한 최종 결정은 30일 이뤄질 예정이다.

방역당국 관계자와 학계 전문가들이 참석한 이 자리에서는 AI가 발생한 익산 지역의 역학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논의가 이뤄졌으며, AI 바이러스 추가 확산을 막기 위해서는 인접해 있는 두 양계농장으로 부터 반경 3㎞까지 살처분 범위를 넓히는데 의견을 같이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살처분 범위에 대한 최종적인 판단은 농림부장관의 몫이지만, 자문 기관에서 이같은 입장을 취하고 있는 만큼 살처분 범위가 기존 반경 500m내 오염지구에서 3km내 위험지역 전체까지 확대될 것이 확실시되고 있다.

살처분 대상에 대한 구체적인 방침도 마련됐다.

이날 익산시가 내놓은 AI 발생농가의 방역대별 가축사육 현황에 따르면, 두 농장 반경 3㎞ 안에는 닭 사육 29개 농가와 오리 사육 9개 농가가 있으며, 이곳에서 각각 74만5397마리의 닭과 121마리의 오리가 사육되고 있다.

돼지와 개 등 바이러스를 옮길 수 있는 감수성 가축들도 살처분 대상이다. 모두 244개 농가의 2만5000여 마리가 이 구역내 포함돼 있다. 다만 논란이 됐던 돼지는 발생농가로 부터 반경 500m내 오염지역에서는 종전처럼 전량 살처분되며, 3㎞내 위험지역에서는 정밀 검사후 여부를 결정짓기로 했다.

살처분 범위가 확대되면서 ‘100% 시가 보상’을 원칙으로 한 보상금 지급액 규모도 대폭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당초 농림부가 올해 예산으로 책정했던 살처분 보상액 300억원은 이미 소 브루셀라 등의 발병으로 거의 소진돼 불용예산을 투입해야하거나 관계 부처와의 협의를 통해 예비비를 지원받아야 할 형편이다.

한편 익산시는 이같은 결정 여부에 앞서 AI 발생농가와 살처분 농가 위로금 등 방역지원대책에 필요한 예산 251억원을 정부에 건의했다. 국민일보 쿠키뉴스 제휴사/전북일보 안태성기자

admin

정책·일반 관련자료의 최신글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