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일반 관련자료

환경단체 “지리산 관문에 소각장 안된다”

[부산/경남][전북]환경단체 “지리산 관문에 소각장 안된다”

전북 남원시 인월면 유곡리에 소각 전문 폐기물처리장 건립이 추진되자 전북, 경남 지역 환경단체들이 강력 반발하고 있다.

지리산생명연대와 진주환경운동연합, 함양시민연대, 함양민중연대, 인월면 발전협의회 등은 14일 “지리산 청정지역에 폐기물처리장을 세울 경우 환경 훼손은 물론 주민들의 생존권마저 위협받게 된다”며 “남원시는 이 시설에 대한 허가 검토를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K환경은 유곡리 일대 2750m²에 고무와 목재, 폐합성수지 등 5종을 하루 최대 48t씩 소각하는 폐기물처리장을 건설하기 위해 9월 초 남원시에 사업계획서를 냈다.

이에 대해 환경단체는 “입지가 적합하지 않고 사업 주체 역시 부적절하며, 전문가 및 주민의견 수렴도 미흡하다”고 지적하고 있다.

유곡리는 지리산 서북부의 관문인 데다 고랭지채소를 비롯한 친환경농산물 생산지여서 실질적인 오염 문제뿐 아니라 이미지 훼손에 따른 경제적 손실이 크다는 주장이다.

경남 함양군은 유곡리에서 3km 안팎 거리인 함양읍 웅곡지구와 마천면 일대를 청정지역으로 지정해 옻나무, 가죽나무, 사과 등을 재배하고 있다.

남원시는 대학교수와 환경전문가, 주민 등의 의견을 두루 듣고 있으며 21일 최종 결정을 내릴 예정이다. 현재로서는 부정적인 반응이 더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지리산생명연대 윤정준 사무처장은 “지역경제에 도움이 되지 않는 환경시설 허가 검토를 중지하고 지리산이 청정지역으로 나아가는 방안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강정훈 기자 manman@donga.com

admin

환경일반 관련자료의 최신글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