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일반 관련자료

온난화 계속되면 조류 72%까지 멸종

온난화 계속되면 조류 72%까지 멸종

지구 온난화가 지금처럼 계속된다면 일부 지역의 조류 종은 최고 72%까지 멸종하게 될 것이라고 세계야생기금(WWF)이 14일 경고했다.

WWF는 세계기후변화협약 회의에서 발표한 보고서를 통해 이미 많은 조류가 온난화로 심각한 타격을 받고 있으며 이들은 전 세계 생태계에서 강력한 온난화의 연쇄효과가 이미 시작됐음을 보여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기후변화가 새들의 행동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강력한 증거들이 대두되고 있다며 일부 철새들은 이동할 계절이 왔는데도 이동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WWF는 온난화에 제동이 걸리지 않을 경우 많은 조류 종들이 위기에 처할 것이며 지역과 기후 시나리오, 새들의 새 서식지 이동 가능성 등에 따라 최고 72%의 멸종률을 보이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보고서는 그러나 기후변화 제동 목표가 이행되고 온실가스 배출량이 줄어 기후 상승폭이 산업화 이전 수준보다 섭씨 2도 이내에 그칠 경우 더 극단적인 멸종 시나리오를 막을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WWF에 따르면 유럽과 미국에서 이미 개체수가 줄어들고 있는 많은 철새들은 온난화로 인해 보다 일찍 나타나는 주요 먹이를 놓치는 경우가 많다.

캐나다의 허드슨 베이 북부 지역에서는 모기들이 예전보다 일찍 산란해 일찍 수가 불어나지만 이들을 먹이로 삼는 바다 철새들은 이런 모기의 생태변화에 적응하지 못하고 있으며 네덜란드에서도 지난 20년 동안 이런 이유로 일부 알락딱새 개체군이90%까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보고서는 온난화가 지금처럼 계속된다면 철새들의 생존이 달린 유럽 지중해변 습지는 오는 2080년까지 완전히 파괴될 것이며 서식지 변동으로 텃새들마저 재난을 맞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다양한 조류가 서식하는 많은 주요 지역들은 현재 보호 구역 안에 들어있으나 기후 변화로 인해 앞으로는 새들이 비보호 구역으로 옮겨 가야만 하게 될 것이라고 지적하고 “섬이나 산에 사는 새들은 옮겨 갈 곳조차 없는 처지”라고 강조했다.

미국의 경우 중서부 동부지역과 5대호 일대의 조류 종 가운데 약 3분의 1이 줄어들었으며 호주 북동부 열대습지의 새들은 거의 4분의 3이 사라지고 있는 실정이다.

한편 유럽에서는 현재 자연보고지역이나 공원에서 주로 발견되는 스페인산 흰죽지 독수리들이 서식지 전체를 잃게 될 것이며 하와이의 꿀먹이새와 갈라파고스섬의 펭귄, 뇌조 가운데 가장 큰 스코틀랜드의 큰뇌조 등도 온난화로 서식지의 99%를 잃을 것이라고 WWF 보고서는 경고했다.

(나이로비 로이터=연합뉴스)

admin

정책·일반 관련자료의 최신글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