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물 하천 보도자료

4대강 취재 여기자 집단폭행, 자유당 시절인가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120306 지금이 자유당 시절인가 여기자 집단 폭행 충격.hwp

지구의 벗 환경운동연합www.kfem.or.kr



(110-806) 서울특별시 종로구 누하동 251번지 전화 02)735-7000 팩스 02)730-1240



<논평 (총 2 쪽)>



4대강 취재 여기자 집단폭행, 자유당 시절인가


정권의 광적인 집착에 야당 관계자, 전문가, 시민단체에 이어 기자까지..예견된 폭력



○ 4대강 사업 현장을 취재하는 여기자를 공사 관계자가 집단폭행하는 충격적인 사건이 발생했다. 연합뉴스는 6일 자사 김모 여기자가 “지난 2일 오후 5시께 경남 창녕군 이방면 합천창녕보(합천댐)의 공도교 위에서 취재하던 중 시공사인 SK건설 직원들로부터 집단 폭행을 당했다”고 보도했다.



○ 연합뉴스는 당시 상황에 대해 “김 기자가 공도교에서 사진 촬영을 하고 있는데, SK건설 노모 부장이 손목을 비틀며 제지”했고 “다른 직원 4~5명이 몰려와 김 기자를 에워쌌으며 일부는 몸으로 밀쳐 냈다”고 전했다. 그 과정에서 김 기자의 손목에서 피가 나고 멍이 들 정도였는데, 그 상황을 지켜보던 현장 소장은 이를 방관만 했다고 연합 뉴스는 전했다.



○ 국민의 알 권리를 위해 취재하는 기자를 방해하는 것도 모자라 폭력까지 썼다는 것은 매우 충격적이다. 대한민국의 현주소가 자유당 시절도 아니며, 독재국가도 아닌 상황에서 도저히 상상할 수 없는 일이 벌어진 것이다. 게다가 혼자 있는 여성을 집단으로 폭행하는 것은 파렴치한 범죄행위다. 이는 MB 정권의 4대강 사업에 대한 폭력적 실상을 그대로 보여주는 사건이다.



○ 이번 폭행 사건은 정권이 보였던 4대강 사업에 대한 광적인 집착에서 비롯됐다. 또한 4대강 사업의 부실을 감추기 위한 폭력이다. 그간 야당 국회의원, 민간 전문가, 시민단체들이 현장 조사를 벌일 때 정권의 방해 및 폭력은 위험 수위를 넘었다. 막말과 욕설은 기본이고, 생명을 위협하는 일도 서슴지 않았다. 실제로 지난 2월 23일 달성댐에서는 김부겸 민주당 최고위원, 박창근 교수 등이 탄 보트를 공사 관계자들의 예인선으로 들이 박으면서 “보트를 뒤집어 버리겠다”며 위협을 가한 적도 있다.



○ 이번 폭력 사건 역시 예견됐다. 정권과 공사 관계자들은 법적으로 촬영이 금지된 곳도 아니면서 카메라를 들면 바로 달려와 방해하는 등 4대강 사업 현장은 그야말로 무법천지였다. 이러한 폭력적 상황은 정권이 성공했다 자화자찬 오픈행사를 열고 4대강 곳곳에서 문제가 연이어 터지면서 더욱 심각해졌다.



○ MB 정권은 최근 또다시 4대강 사업이 성공적이라 대대적인 홍보를 벌이고 있다. 김황식 국무총리가 나서서 4대강 현장 조사단의 행동은 근거 없는 흠짓 내기라 규정했다. 정권의 4대강 사업 자화자찬과 폭력에는 더 이상 밀릴 수 없다는 절박함이 드러난다. 총선을 앞두고 MB의 의중을 그대로 드러낸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아무리 우겨 봐도 부실한 4대강 사업의 부실은 감출 수 없다.



○ 4대강 사업은 실패한 사업이다. 실패했을 뿐만 아니라 재앙 수준의 부작용이 우려되고 있다. 국민과 국토의 안녕은 정권의 가장 중요한 책무이지만, MB 정권은 이를 이행하지 않고 있다. 막판까지 국민을 크게 실망시키고 있는 것이다.



○ 이번 폭력 사건의 책임자를 엄히 문책해야 한다. 그리고 대통령이 폭력에 대한 사과와 함께 4대강 사업 실패를 선언해야 한다. 그래야 다시는 이런 후진국형, 독재국가형 사건이 발생하지 않을 것이다. 이명박 대통령에게 강력히 요구한다. 4대강 사업 때문에 더 이상 대한민국 국민이라는 것을 부끄럽게 만들지 말아 주길 말이다.



2012년 3월 6일
환경운동연합


공동대표 이시재, 지영선, 장재연 / 사무총장 염형철



문의 : 환경연합 초록정책실 활동가 정미란 (010-9808-5654 / hjk2722@kfem.or.kr)


초록정책실 국장 이철재 (010-3237-1650 / leecj@kfem.or.kr)

admin

(X) 물 하천 보도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