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일반 관련자료

천안서 ‘황금박쥐’ 2마리 발견

천안서 ‘황금박쥐’ 2마리 발견

세계적 희귀동물로 환경부가 지정한 1급 멸종위기 동물이자 천연기념물 452호인 `붉은박쥐’, 일명 `황금박쥐’가 충남 천안에서 발견됐다.

선문대 사회교육원 고종원(58) 교수는 10일 충남 천안의 동산식물원 내 동굴에서 천장에 매달려 있던 `황금박쥐’ 2마리를 발견했다.

이 동굴은 일제 시대에 일본군이 도금 및 합금재료로 쓰이는 광석을 채굴했던 폐광으로 일반인에게는 공개되지 않은 채 식물원 측이 8년 전부터 관리해왔다.

고 교수는 “식물원 내 동굴이 사람의 흔적이 없는 청정지역인 데다 곤충 등 먹잇감이 많아 ‘황금박쥐’가 서식하게 된 것 같다”고 말했다.

`황금박쥐’의 정식 명칭은 `붉은 박쥐’로 박쥐목 애기박쥐과에 속해 있으며 환경부가 1급 멸종위기 동물로 보호해오다 지난해 천연기념물 452호로 지정했다.

국내에선 전남 함평이 최대 서식지로 100여 마리 이상의 군집을 이루고 있으며 충남에서는 7월말 태안의 한 민가에서 발견된 데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천안=연합뉴스

admin

환경일반 관련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