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일반 관련자료

학교급식 납품 폐단 여전… 품질보다 학교에 ‘뭘해주나’ 따져

학교급식 납품 폐단 여전… 품질보다 학교에 ‘뭘해주나’ 따져

[쿠키 사회] 학교급식 납품을 둘러싼 폐단이 적지 않다.

11일 납품업체와 대전·충남지역 각급학교에 따르면 학생들의 건강급식에 대한 관심보다는 학교와 납품업체 사이의 계약이면 조건들이 납품계약의 기준이 된다는 소문이 돌고 있을 정도다.

이 때문에 극히 일부라고는 하나 몇몇 학교에서는 납품업체의 자격이나 식자재의 품질보다는 업체가 학교에 어떤 기여를 할 수 있는지가 가장 중요한 거래조건중 하나가 되고 있다.

이를 부추기는 요인 중 하나는 학교 내 급식위원회의 평가결과가 비공개 처리된다는 것이다.

대전의 A납품업체는“위원회에서 입찰업체들을 평가해 우수업체를 선정·제안해도 일부 학교들이 그 결과를 비공개 참조만 할 뿐, 업체들에게 공개하지 않고 있다”며 “이 때문에 업체들 사이에 최종 선정이 교장이나 행정실장의 입김에 의해 바뀐 것 아니냐는 등의 의혹들이 부풀려진다”고 말했다.

업체들이 가장 긴장하는 때는 인사이동 전후다. 입찰 책임자가 교체되면서 업체도 바뀔 개연성이 적지 않기 때문이다.

이들이 이전 근무지에서 계약을 맺었던 업체를 새 근무지로 끌고 오는 사례가 종종 벌어진다는 것이다. 이 때문에 업체들마다 인사철이 되면 계약희비가 엇갈린다고 하소연한다.

충남 천안의 B업체 관계자는“정년 퇴임을 앞둔 학교측 관계자가 계약 갱신 직전에 찾아와 노골적으로 금품을 요구해와 깜짝 놀랐다”며“향후 사실이 드러날 경우 업체도 업계생존에 치명상을 입을 수 있어 장학금 기탁으로 대신했다”고 말했다.

충남 C업체는 다음 계약을 위한 ‘보험’ 성격으로 교육활동을 지원하기도 한다. C업체 관계자는“운동회나 현장체험학습 때 도움이 될 수 있는 방안들을 찾아 알아서 지원한다”며“업계경쟁이 도가 지나칠 정도로 심해 가만히 있기가 사실 어렵다”고 털어놓았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업체는 식자재 가격에서 이윤을 남길 수밖에 없다.

업계 관계자는“축산물은 업체가 마진폭을 높여 폭리를 취할 수 있는 품목 중 하나로 꼽힌다”며“3년 전 천안지역에서 학교급식에 병든 돼지를 납품한 사실이 적발된 사건이 이를 증명하는 것 아니겠느냐”고 지적했다.

시·도교육청 관계자는“급식계약건은 일체 학교장에게 일임해 책임을 묻고 있다”며 “부정을 저지른 급식업체에 대한 자료들도 최근 체계적 관리를 위해 조달청과 정보공유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국민일보 쿠키뉴스 제휴사/대전일보 朴鄭植 기자

admin

환경일반 관련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