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일반 관련자료

서울시, 2010년까지 천연가스 버스로 완전 교체

서울시, 2010년까지 천연가스 버스로 완전 교체
“미세먼지 줄여 대기질 개선한다”

서울의 대기 질을 개선하기 위해 경유차에 매연저감장치 부착하도록 하고 있는 서울시가 이번에는 모든 시내버스를 천연가스(CNG)버스로 교체하기로 했다.

서울시는 이 계획이 완료되는 오는 2010년이면 모든 시내버스가 천연가스로 운행하게 될 것이라고 12일 밝혔다.

이렇게 될 경우 연간 445t의 미세먼지를 줄여 대기 질 개선에 큰 효과를 거둘 것으로 서울시는 내다봤다.

현재 서울시에서 운행하고 있는 버스는 7766대(올해 8월 말 기준)이며, 이 가운데 천연가스버스는 2798대, 나머지 4968대는 경유버스다.

서울시는 올해 9월부터 2010년 사이에 법정 차령(9년)이 완료돼 교체되는 시내버스 4256대를 모두 천연가스버스로 구입하도록 해 2010년까지 총 7054대의 천연가스버스를 도입할 계획이다. 폐차 연한이 남는 712대에 대해서는 조기 폐차를 유도할 방침이다.

서울시는 천연가스버스 도입 활성화를 위해 총 1374억9800만 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이 계획에 따르면 버스 업체가 천연가스 버스를 구입할 경우 경유버스 가격과의 차액을 보조해 주는 등 인센티브가 제공된다.

현재 천연가스버스 가격은 9040만 원, 경유버스는 6770만 원 정도다. 서울시는 천연가스버스를 구입할 때마다 한 대당 2250만 원의 보조금을 지급하고 추가로 850만 원을 장기저리로 융자해 줄 예정이다.

또 조기 폐차 후 천연가스버스로 교체할 경우에는 앞서 언급된 보조금과 장기저리에 덧붙여 손실보전금으로 70만∼550만 원을 추가로 지원한다.

아울러 버스업체가 천연가스버스를 연간 40대 이상 도입하거나 천연가스버스 보유비율이 80% 이상일 경우에는 지원금이 지급된다.

그 대신 서울시는 버스를 교체하면서 천연가스버스가 아닌 경유버스를 구입하는 버스업체에 대해서는 하루 운송원가를 산정할 때 연료비 단가를 경유(1260원/ℓ)보다 절반 정도 싼 천연가스(642.6원/㎥) 가격으로 책정하는 등의 벌칙을 부과한다는 방침이다.

admin

환경일반 관련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