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일반 관련자료

호주 ‘악어 사냥꾼’ 어윈 사망

[서울신문]세계적으로 유명한 호주의 악어 사냥꾼 스티브 어윈(44)이 4일 해양 다큐멘터리 제작 중 현장에서 사망했다.

꼬리에 맹독이 들어 있는 노랑가오리를 수중 촬영하다 꼬리 가시에 찔리는 사고를 당했다.

호주 헤럴드선은 이날 오전 11시쯤 어윈이 북동부 퀸즐랜드주 연안에 있는 세계 최대 산호초인 `그레이트 배리어 리프´에서 해양 다큐멘터리를 촬영하다 가오리(stingray)에 찔린 뒤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고 보도했다.

함께 촬영하던 스티브 에드먼슨은 “어윈이 노랑가오리에 가슴을 찔렸다.”면서 “어윈이 가오리에 찔린 뒤 심장마비를 일으킨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환경보호와 야생동물 보호운동가인 어윈은 TV프로그램 ‘악어 사냥꾼(크로커다일 헌터)’에 출연, 세계적으로 유명세를 탔으며 퀸즐랜드주에서 동물원을 운영하고 있다.

그는 2004년 1개월 된 자신의 아들을 골드코스트 동물원에서 악어에게 가까이 들어올리는 해프닝을 선보였다가 거센 비난을 받았다. 어윈은 호주동물원의 야생동물 공원 확장사업을 주도해왔다.

안동환기자 sunstory@seoul.co.kr

admin

환경일반 관련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