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일반 관련자료

설교통부 장관, 미군기지터 전체 공원 조성 약속…김석준 의원 질의에서 밝혀

설교통부 장관, 미군기지터 전체 공원 조성 약속…김석준 의원 질의에서 밝혀

(서울=뉴스와이어) 2006년08월23일– 추병직 건설교통부 장관은 23일 서울시와 갈등을 빚고 있는 용산 미군기지 공원조성 문제와 관련, “기지 81만평 모두를 공원으로 조성토록 하겠다”고 밝혔다.

추 장관은 이날 국회 건설교통위에 출석해 ‘기지터 81만평 전체를 조금도 축내지 않고 공원으로 조성할 것을 약속할 수 있는가’라는 한나라당 김석준 의원(대구 달서병) 질문에 이같이 답하고 “합의문을 작성할 의향도 있다”고 덧붙였다.

추장관의 이같은 발언은 ‘온전한 공원조성’을 주장하며, 용도지역 변경권한을 건교부장관에게 부여한 용산공원 특별법안 제14조 삭제를 요구해온 서울시의 입장에 건교부가 한발 더 다가간 것이다.

이에 앞서 지난 22일 추 장관과 오세훈 서울시장이 이 문제로 오찬간담회를 가질 당시, 추 장관은 ‘미군기지 모두가 공원으로 조성되도록 두 기관이 적극 노력한다’라는 문구로 서울시에 합의를 요구했으나 서울시가 거부했다.

‘적극 노력한다’는 문구는 ‘아무리 노력해도 사정이 허락질 않아 기지터 모두를 공원으로 조성할 수 없게 됐다’는 변명으로 이어질 개연성이 있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적극 노력한다’는 말을 삭제하라는 게 서울시의 요구사항 중 하나였는데, 추 장관이 이날 건교위 답변에서 이를 수용한 것이다.

admin

admin

정책·일반 관련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