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일반 관련자료

“국민기만 좌시 않겠다”…한탄강댐 건설 강행 반대 철원주민 상경시위

“국민기만 좌시 않겠다”…한탄강댐 건설 강행 반대 철원주민 상경시위

[쿠키 사회] “머리를 맞대고 있는 휴전선으로 인해 50여년간 규제를 받고 있는데 발목에 물폭탄을 설치한다니···”

임진강유역홍수대책특별위원회(이하 임진강특위)가 한탄강댐 건설여부를 최종 결정하는 날인 22일, 철원주민들은 생업을 잠시 뒤로 미룬 채 너도 나도 댐 건설 결사저지에 나섰다.

이날 철원주민들은 오후 1시부터 서울 정부종합청사에서 한탄강댐반대철원·포천·연천공동대책위(이하:공대위)가 마련하는 한탄강댐 백지화 촉구대회에 참가하기 위해 이른 아침부터 갈말읍 군탄리 구 농특산물유통공사장에 속속 집결하며 “무슨 일이 있더라도 한탄강댐건설을 반드시 막아야 한다”며 전의를 불태웠다.

수확철을 앞둔 농민들은 물론 일부 상인들은 상가를 철시하고 참가하는 등 108개리 1,000여명의 주민들이 50인승 버스 26대에 분승, 출발하기에 앞서 “댐이 건설되면 후손들에게 볼 낯이 없다”며 댐건설 저지를 결의했다. 또 포천·연천주민 500여명도 동참했다.

이날 주민들의 대규모 상경시위로 인해 군청 소재인인 갈말읍과 동송읍시가지 등 거리 곳곳이 한산했으며 행사에 참가하지 못한 주민들도 상경주민들과 전화로 격려하는 등 한마음으로 댐건설 백지화를 염원했다.

정호조 군수와 주민들은 “정부가 지난 2004년 한탄강을 건교부가 관리하는 국가하천을 승격하는 등 일련의 모든 사안이 한탄강댐 건설 강행이라는 각본을 정해 놓고 수순을 밟고 있다”며 “이 정권이 얄팍한 속임수로 국민을 계속 기만할 경우 좌시하지 않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공대위는 이날 한탄강댐이 잘못된 국책사업임을 입증하는 10가지 근거로 △댐건설기본계획 3차례 변경으로 부실·졸속·거짓된 계획 입증 △대통령자문기구인 지속가능발전위, 기본 계획의 백지화 건의 △감사원, 조작·과장된 사업으로 전면 재검토 및 관계자 처벌 의견 제시 등을 밝혔다.

또 △한탄강댐 수주 비리 관련자 사법처리 △정치권의 비자금 관련된 부도덕한 사업 △ 임진강특위 산하 검증단, 한탄강댐 기본계획의 백지화 인정 △댐지역 내동양 최대규모인 다락터 사격장 및 국내 유일의 화산지형 △한탄강댐 설계 홍수량 1만9,800㎥/sec으로 효과 미흡 등을 들었다

admin

admin

정책·일반 관련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