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물 하천 보도자료

[논평]4대강 MB 친인척 비리, 빙산의 일각

첨부파일 열기첨부파일 닫기

[논평]4대강 MB 친인척 비리, 빙산의 일각.hwp


지구의 벗 환경운동연합 www.kfem.or.kr



(110-806) 서울특별시 종로구 누하동 251번지 전화 02)735-7000 팩스 02)730-1240







논 평 (총 1쪽)



4대강 MB 친인척 비리, 빙산의 일각


말로만 공정사회, 현실은 4대강 비리





○ MB정부 공정사회가 흔들리고 있다. 대통령의 친·인척 관리 강화 약속은 말로만 이었다. 시사저널 1월 12일자 기사에서는 이명박 대통령 손위동서 동생이 4대강사업의 하도급을 명분으로 건설업자에게 몇 차례 돈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 4대강사업과 관련된 비리는 빙산의 일각이다. 4대강사업은 3년 만에 22조가 풀리는 단군 이래 최대의 개발 사업으로, 시작부터 각종 의혹에 시달렸다. 수자원공사의 위법적인 4대강사업 참여와 수자원공사에 개발권한을 준 친수구역특별법의 논란, 낙동강 공사과정의 동지상고 출신 건설업자 특혜 의혹, 일부 대기업의 4대강사업 독점, 4대강사업 대상지 주변 이명박 대통령의 친인척의 땅 소유 의혹 등 4대강사업에 대한 의혹은 끝임 없이 이어지고 있다



○ 4대강사업은 공정사회를 지향하는 이명박 정부의 무덤이 될 것이다. ‘국가 예산은 먼저 빼 먹는게 임자’이라고 표현했던 장용식 한국수자원공사 경남지역본부장의 발언과 이번 비리 사건은 4대강사업의 실체를 명확하게 보여주고 있다. 앞으로도 친인척 비리는 물론이거니와, 4대강사업 관계 기관의 비리 의혹은 계속 될 수밖에 없다. 비리의 온상이 될 4대강사업은 중단되어야 한다. 각종 비리 의혹에 대해 철저하게 밝히고 파괴된 강을 복원하고, 다시 흐르게 해야 한다. 이것이 비리로 상처 받을 국민과 강을 위한 길이다.



2011년 1월 14일
 
환경운동연합 4대강 특위
공동위원장 김석봉·박창근



※ 문의: 환경연합 정책국 안철 간사 (010-6317-6857 / haechuly@kfem.or.kr)
                                   이철재 국장(010-3237-1650 / leecj@kfem.or.kr)

admin

(X) 물 하천 보도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