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일반 관련자료

“식당에서도 우리쌀밥 먹을 권리를 달라”

“식당에서도 우리쌀밥 먹을 권리를 달라”
대전시민단체들 ‘음식점 원산지 표시제’ 도입 촉구

밥상용 수입쌀 ‘칼로스’의 유통에 맞서 우리쌀 지키기에 나선 시민단체들이 이번에는 음식점에서도 우리쌀로 한 밥을 먹을 수 있도록 하는 제도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한미FTA저지대전충남운동본부와 한밭소비자생활협동조합 등 대전지역 8개 시민사회단체들은 14일 오전 대전 서구 이마트 앞에서 ‘음식점 원산지 표시제 도입과 수입쌀 시판 반대 소비자 캠페인’을 펼쳤다.

이들에 따르면 정부가 지난 4월 5일 이후 미국산 ‘칼로스’쌀에 대해 20차에 걸친 공매를 실시했으나, 시민단체의 반대와 대형 유통업체들의 공매참가 거부 등으로 공매 낙찰율이 저조하다는 것.

이에 따라 정부는 공매 입찰 참가 규정을 대폭 완화하고 최저 낙찰가격도 국내산 쌀의 90%에서 80%수준으로 낮췄다. 또한 공매 회수를 주 3회로 늘리고, 공매업체에서 직접 음식점으로 유통하는 직배방식도 추진하고 있다.

이러한 정부의 방침은 국내산 쌀 보다 밥맛이 떨어지고, 수입쌀이라는 안 좋은 인식 때문에 소비자로부터 외면 받아 온 ‘칼로스’쌀이, 소비자들이 쉽게 구분하지 못하고 선택권한이 없는 음식점이나 학교급식으로 유통되면서 국내산으로 둔갑할 우려가 있다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특히 ‘칼로스’쌀과 국내산 쌀을 혼합해 국내산으로 유통하거나 혼합된 쌀로 한 밥을 음식점에서 내 놓을 경우, 소비자들은 어디에서도 원산지를 확인할 수가 없다는 것.

따라서 이들은 정부가 수입쌀을 국내산으로 둔갑시켜 유통시키는 행위를 철저히 단속하는 동시에 소비자들이 음식점에서도 자신이 먹는 밥의 원산지를 알 수 있도록
‘음식점 원산지 표시제 도입’을 서둘러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이날 발표한 성명서를 통해 ▲음식점 원산지 표시제 즉각 시행 ▲수입쌀이 국내산 쌀로 둔갑하는 것을 막을 수 있는 식품유통제도 완비 ▲수입쌀 공매 과정 투명 공개 ▲수입쌀 공매 확대 중단 등을 촉구했다.

한편, 이들은 이날 시민들을 상대로 준비한 홍보물을 나누어 주며, ‘음식점 원산지 표시제 도입을 위한 서명운동’과 ‘우리쌀 소비 캠페인’ 동참을 호소했다.

admin

정책·일반 관련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