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일반 관련자료

‘한미FTA 저지 울산운동본부’ 발족

울산지역 20개 진보 시민사회단체 참여… 서명운동 및 서울 상경투쟁 등 전개키로

울산지역에서도 민주노동당과 시민·사회단체를 중심으로 한미FTA 반대 운동이 일고 있다.

민주노동당 울산시당, 민주노총 울산본부, 울산환경운동연합, 울산경실련, 울산청년회, 울산여성회 등 20개 노동·농민·시민단체는 8일 오전 울산시의회 소회의실에서 대표자회의를 열고 ‘한미FTA 저지 울산운동본부’를 발족했으며, 이어 오전 11시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성명서를 발표했다.

울산운동본부는 성명서에서 “100만 울산시민의 이름으로 사회양극화 반대의 염원과 한국경제의 식민지적 파국을 막기 위한 투쟁을 선포한다”고 선언했다.

특히 울산운동본부는 “정부는 한미FTA 협상 시작 전부터 ‘진정성’이 있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 약가 상환제도의 중단, 미국산 수입차에 대한 배출가스 기준완화, 미국산 쇠고기 수입재개 발표, 스크린 쿼터 축소 등 한미FTA 추진을 위한 선결조건을 집행했다”며 “정부의 저자세적인 굴욕성을 드러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들은 “한미양측 정부가 협상타결이후 3년간 한미FTA 협상관련 문서를 비밀에 부칠 것을 합의한 것은 곁으로 ‘효율성’과 ‘한미 협상전략’이 FTA를 진행할 국가들에게 영향을 끼칠 수도 있다는 것을 이유로 내세우고 있다”며 “이는 협상의 내용이 알려질 경우 거대한 반발과 저항에 직면하게 될 것이 두렵기 때문”이라고 비난했다.

또 “FTA협상에 임하면서 당사자들의 의견수렴이나 국민적 합의도 없었다”며 “한미FTA 1차 본 협상 개시를 강력히 규탄하며 협상중단과 함께 우리대표단의 즉각 철수를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울산운동본부는 앞으로 적극적인 한미FTA 반대운동을 펼쳐나갈 방침이다. 우선 7월 5일 ‘한미FTA 울산시민대토론회’를 열고, 7월 7일∼8일 광화문 열린시민마당으로 상경투쟁을 계획하고 있다.

이와 함께 매주 수요일 시내 전역에서 ‘한미FTA 저지 울산시민 10만 서명운동’ 캠페인 등을 전개할 예정이다.

한편, 울산운동본부에는 시민사회단체 등과 함께 FTA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울산소비자생활협동조합, 울산건약, 울산건치 등 20개 단체가 동참했다.

박석철(sisa) 기자

admin

정책·일반 관련자료의 최신글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