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일반 관련자료

청계천 바닥청소 ‘어류 서식환경 파괴’ 지적

청계천 바닥청소 ‘어류 서식환경 파괴’ 지적

청계천 바닥에 낀 녹조류를 걷어내기 위한 청소작업이 어류의 서식환경을 파괴한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26일 청계천 관리를 맡고 있는 서울시 시설관리공단에 따르면 공단은 25∼26일청계천 중하류인 맑은내다리, 영도교, 황학교 일대에서 빗자루, 솔, 고압 살수기 등을 동원해 바닥 청소 작업을 벌였다.

그러나 이에 대해 일부 환경단체에서는 “물에 햇빛이 들면서 조류가 생기는 것은 자연스러운 현상”이라며 “오히려 바닥을 닦아내면 침전물이 떠오르면서 어류의 아가미를 막아 폐사를 일으킬 수 있다”고 지적했다.

공단 관계자는 “청소는 물이 정체된 구간에 고인 쓰레기와 부유물을 걷어내기 위한 것”이라며 “조류가 생기면 물이 더럽다는 민원도 있고, 오물을 방치할 수 없어 필요할 경우 청소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admin

정책·일반 관련자료의 최신글

댓글 남기기